조선의 1696년 울릉도 사적(事蹟)
張漢相의 1694年 점검- 韓国의 蔚陵島事蹟
고대 한국 기록은 조선의 독도 인식을 확인하고, 일본에서 독도를 제외시켰다.
이하의 페이지는, 1694년 9월에 張漢相이라고 하는 한국 수토사에 의해서 쓰여진 울릉도의 번역된 점검 보고이다. 일본이 독도를 병합하기 전에 수백년전 분명하게 독도섬을 한국이 인식하였다는 것을 기록한다고 하는 점에서 이 문서는 중요하다. 독도는 일본에서 타케시마로 불리고 있고, 흔히 서양에서 리앙쿠르 바위로 불린다.

울릉도 사적은 조선 당국이 한국의 세력범위 안에 있고, 일본의 영토 외부에 있는 독도를 생각한 것을 나타내 보이는 한국의 기록 중 하나다. 독자를 지역에 친숙하게 하기 위해서, 아래 지도는 한국의 해안, 울릉도와 독도를 나타낸다. 장한상 수토사의 원래의 보고서 1 pdf 이미지는, 이 링크로 볼 수 있다( ulleungdo-sajeok-pdf )

먼저, 우리는 몇 가지 지도 조사에 의해서 독도 지역의 개요를 알 수 있다. 아래 지도는 좌측으로 모든 동해(일본해)를 나타낸다. 울릉도 독도의 서쪽에 위치하는 것을 역사적으로 알수 있다. 많은 역사의 기록도 울롱도-독도에서 보이는 한국을 기술한다. 오른쪽 아래의 지도는 울릉도를 나타낸다.

위 왼쪽: 위의 지도는 한국의 동해안 울릉도와 독도를 나타낸다. 한국 정부는 2-3년 간격으로 울릉도에 수토사를 보냈다. 이 항해는 울진 또는 삼척으로부터 시작되었다. 기록에서 아무리 울릉도가 순풍이라고 해도 대략 1일에 도달할 수 있었다고 보고하지만, 지도는 여행 시간이 대략 2일인 것으로 표시한다. 위 오른쪽: 울릉도의 지도는 참고를 위해서 섬에 중요한 지리적 기능을 표시한다.
蔚陵島事蹟 – 한자(중국 글자) 그리고 번역
2 페이지. (표지 뒷장)
(Page2)甲戌九月日江原道三陟營?張漢相馳報內蔚陵島被討事去九月十九日巳時量自三陟府南面?五里津待風所發船綠由曾已馳報?有在果僉使與別遣譯官安?微領來諸役各人及沙格?一百五十名騎船各一隻汲水船四隻良中從其大小分載同日巳時量?西風開洋是
“…갑술(1694) 9월 강원부 삼척영장 장한상이 긴급하게, 울릉도가 정확히 지금 침략받았다고 중앙정부에 신고한다. 이후, 9월 19일 오전 9:00에서 11시 00 사이에, 좋은 바람을 기다리고 배는 삼척부, 남양장, 오리항에서 출발하였다. 이전의 보고에 근거하여, 군장교 유재과와 통역사 안신매는 2대의 배에 150명의 남자 상인과 병사 사공을 거느리고 4대의 배에 물을 싣고 갔다. 남자는 각각의 보트의 크기에 따라 할당할 수 있었다. 그들은, 전에 말한 서풍이 불 때를 기다려 항해를 결정했다…”

위의 설명은 조선 시대 선박의 2개의 전형적 사례이다. 왼쪽 위의 배는, 방어 또는 조사를 위한 선박이었다. 다른 배는, 화물 또는 필수품의 수송에 적합한 것이었다.
페이지 3.
如乎戍時到大洋中波濤險?之勢五里許二震是乎所必是水宗而諸波浪所觸渙散無適所向是如乎同月二十日子時漸入深洋黑雲自北蔽天而電光閃?影流澈波心狂風猝起雨隨至怒濤?空雲海相?所秉船隻若浮若沒危險罔狀船中之人莫不失措?皆?倒之際騎船?木又從而折破?無制船之策難以櫓木
“…이 계획으로 이들은 7시와 9시 사이에 출발하였으나 거대한 파도를 만났지만 5리 밖을 항해할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배가 파도에 내동댕이치고, 형체가 깨어져서 볼 수가 없었다. 그러나, 9월 20일 오전 11시에서 오후 1시, 그들은 깊은 바다로 나아갈 수 있었다. 검은 구름이 북쪽에서 몰려오고 하늘을 뒤덮었다. 구름 그림자가 배를 뒤덮었다. 갑자기 비가오고 바람이 세차게 불었다. 하늘과 바다가 뒤섞여 마치 하나로 뒤섞인 것 같았다. 배는 계속해서 파도에 휩쓸려 겨우 표면만 들어내었다. 위험은 이루 말할 수 없었다. 배에 탄 사람들은 부상을 입고 배는 통제할 수가 없었다….”
페이지 4.
櫓木直揷?尾及左右借以?力是乎乃覆敗之患迫在須是如乎風雨漸息天又向曙島在北方水勢東走船中之人因此甦醒盡力櫓役轉展向島巳時艱到島之南繁纜石角暫時下陸炊飯之際汲水船四隻稍稍來到而卜船?能不知所向是如乎酉時又自南洋而到各船俱得免?而南岸船泊?東南問?口內止宿自二十
“…우리는 간신히, 어떻게든 배의 노를 꼭 잡고, 좌현으로 우현으로 두어서 전복되지 않게 할 수 있었지만, 우리는 언제라도 뒤집힐 수 있었습니다. 마침내, 바람과 비는 안정되었고 하늘은 맑아졌습니다. 북쪽에 섬(울릉도)를 볼 수 있게 되어 있었습니다, 그러나, 해류는 동쪽으로 흘렀습니다. 제자리에 머물기 위해서 뱃 사람들은 한곳에 모이고, 모든 힘으로 섬으로 나아갔습니다. 9시와 11시 사이에 우리는 힘의 모두를 사용해 오전 11시 00분 계류 설비를 위한 섬의 남쪽 위가 많은 바위 모퉁이가 많은 남쪽에 대를 닿을 수 있었습니다. 우리는 잠시 섬에 착륙했습니다, 그리고, 4대의 급수 보트가 먼 곳에서 천천히 접근하여 밥을 지었습니다. 그러나, 물자공급선은 눈에 띄지 않았습니다. 남해로부터 오후 5:00와 오후 7시 사이에 배는 도착했습니다, 그리고, 모든 배는 재난을 피할 수 있었습니다. 우리는 9월 20일부터 보트를 정박시킨 섬의 남쪽 언덕 동남쪽 계곡에 머물렀습니다.
…”

위 왼쪽: 60 km의 거리이지만,, 어두운 늦은 오후에, 조선의 울릉도는 아직 보인다. 30 km 울릉도 밖 전망대에서 울릉도는 먼 곳에서 우뚝 솟아있다. 날씨가 허락하면, 한국인은 울릉도에 항해할 수 있고, 한국 연안의 산과 울릉도를 눈에서 뗄 수 없었다.
페이지 5.
日至十月初三日留住之間恒雨少日九月雪積交下中峯腰上雪積尸餘是齊島之四方秉船環審則懸岸?空層立壁岸或有空缺澗水成流似是大旱不渴而其間細流幹溪不可?記是齊其周回二日方窮則其聞道里不過百五六十里乎?南濱海邊有?所田土?是遣東方五里通許有一小島不甚高大海長所?生?一
“…10월 3일까지. 우리가 체재하는 동안, 해가없이 항상 비가 내렸습니다. 진눈깨비가 교체하고 있었습니다, 섬의 중심 산정상(성인봉) 위에서는 한자(30 cm)의 눈이 오기도 했다. 출항하던 섬의 해안선 주위는 많은 벼랑이 있었고, 그리고, 그들은 하늘 옾이 솟았습니다. 언덕 위의 바위의 틈새의 사이로 골짜기로부터 물이 흐르고 있었고 그 물은 마치 심한 가뭄에도 마르지 않을 것 같았습니다. 섬 주위를 일주하는 데는 2일이나 걸렸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둘레가 150~160리인 것을 알았습니다. 남쪽 해변에서는 일찌기 농업에 사용되는 대나무숲과 농지가 있었습니다. 거기로부터의 동쪽에 대략 5리되는 거리에는, 별로 크지 않은 많은 해장 대나무가 가득 자라고 있었습니다….”

위 왼쪽. 울릉도의 북쪽해안의 훌륭한 산과 바위 구조는 섬에 항해하는 용기가 있던 사람 모두에게 감명을 주었습니다. 오른쪽. 울릉도의 북서쪽 기슭 위의 섬목으로부터 죽도섬은 가까운 수직암판입니다.
Page 6.
面霽雨??之日八登中峯則南北兩峯?崇相面此所謂三峯也西望大?嶺??之狀東望海中有一島杳在辰方而其大未滿蔚島三分之一不過三百餘里北至二十餘里南近四十餘里回互?來西望遠近?度如斯是齊西望大谷中有一人居基地三所又有人居基地二所東南長谷亦有人居基地七所石葬十九所
“…비가 멈추고 안개가 걷힌 날에, 우리는 성인봉을 오르고, 2개의 정상을 보니 , 북부으로 서로 마주보고 있고, 또 하나는 하늘에 우뚝 솟아 있는 남쪽으로 있었습니다. 우리는 그들이 삼봉인 것을 알았습니다. 서쪽을 보고, 우리는 지평선에서(한국의) 대관령 산맥을 볼 수 있었습니다. 동쪽에, 바다 속으로, 동남동(진방)에, 어딘지 섬이 보였습니다. 그것은, 울릉도의 1/3정도이고 하나가 아니었습니다. 울릉도와는 불과 300리의 떨어져 있었습니다. 우리는 대략 20리를 북쪽으로 여행을 떠났습니다, 그리고, 대략 40리 남쪽으로 갔습니다, 그리고, 가시 서쪽으로 갔지만, 거리는 같은 것으로 보였습니다. 이 장소에서, 똑바로 서쪽을 보니, 3채의 집이 근처에 큰 골짜기있었고 2채의 집이 더 있었습니다. 동남쪽 긴 골에 7채의 집과 19개의 돌 매장무덤이 있었습니다….”

위 왼쪽: 장한상이 본 것 같은 울릉도에서 한국의 태백산맥. 위 오른 쪽 : 울릉도에서 찍은 독도 사진.
페이지 7.
船泊?則東南間口僅容四五隻之?而東南岸則亦非可藏?是遣此?有三釜三鼎而二釜一鼎則破傷?樣非我國之制也鼎則無足無盖可炊二斗米釜則廣經尺許深可二尺容盛四五桶西方大谷溪澗成川沿邊開豁此??最而所泊?船隻可避東南風而西風難避無非在前泊船之所又有一鼎可炊米斗亦是彼物
“…우리가 정박한 곳의 남동쪽에 바위 사이로, 대략 4대 또는 5대의 배를 정박시키는데 충분한 공간과 우리의 보트를 댈 자리가 있었습니다. 주위를 둘러보니, 우리는 3개의 식량자루와 3개의 냄비가 우리(한국의) 종류의 것들과는 다른 것을 보았습니다. 요리하는 솥은 다리도 뚜껑도 없지만, 요리에 사용될 수 있고, 쌀 2말(측정)의 수용력이 있었습니다. 곡물자루는 4 – 5톤으로 깊이와 직경 1척(측정)과 대략 2척입니다. 큰 골짜기에서 서쪽의 시냇물은 큰 시내가 있습니다. 주변은 열려 있고, 따라서 여기는 배를 정박시키는 최고의 지역이 될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배가 남동풍을 피할 수는 있었지만, 서풍에는 아직 노출되었습니다. 그런데도, 우리가 최초로 우리의 보트를 정박시킨 곳에서 요리용 솥이며 물건 창고가 있었으므로, 이 장소는 적당한 것 같습니다…”
Page 8.
此邊岸上有??亦非我國所造島中崗巒重疊而山腰以上則皆是石角以下則土山而勢?險洞壑深邃樹木連抱參天而蔽日者不知其幾許積年空棄之地人跡不到故藤葛磐結朽草木添阜排?錯?卒非人所可通逕小小澗谷不可窮探所謂樹木盡是冬栢紫側栢黃?金木嚴木槐木?木楮椒楓桂樹栢之類而
“…이 산 밑에, 우리는 우리의 나라에도 없던 솥 바퀴를 찾아냈습니다. 울릉도에서, 서로 겹치는 산, 그리고, 거기에 톱니모양을 붙여진 바위층이 있습니다, 그리고, 아래에는 흙에 감싸집니다. 지형은 매우 거칠고 골짜기가 깊었으며, 거대한 나무가 햇빛을 차단하고 있었으므로, 사람들이 이곳을 방문했을 때부터, 그것이 어느 정도에서 먼지 추측하는 것이 불가능했습니다. 서로 빽빽한 따른 덩굴, 썩은 풀과 나무로, 사람들이 끝까지 지나다니기 어렵습니다. 골짜기는 끝에 갈 수 없을 정도로 좁았습니다. 이 장소에서 자라고 있는 나무는, 동백나무, 측백, 편벽, 엄나무, 황금목, 괴목, 유목, 머루와 단풍입니다….”

위 왼쪽: 장한상의 시찰단은 울릉도 남동 사동 지역의 바위가 많은 기슭에서, 아마 거점을 마련한 것 같다. 위 오른쪽: 울릉도의 인상적인 3형제봉의 산맥과 깊은 골짜기는 덩굴과 나무로 가득찬다. 이것은 울릉도 정찰을 매우 어렵게 만들었다.
페이지 9.
其中冬紫檀最多松木直木?木橡等木?終無一株而羽則鳥鷗毛則?兒而已此外別無飛走之屬?無人居又無木實可食而水族則只有?魚而沿邊石堆?或十或百成?穴居大如駒犢小如犬豕間有生鰒付諸岸?者?小味薄四方浦邊破船板木片片飄着者處處有之而或?釘或木釘或腐傷者而審其稍木之制
“…나무 사이에서, 가장 흔한 보통 나무는 동자단(일종의 뱌크단)입니다. 송직목, 개암나무, 참나무 그 외는 볼 수 없었습니다. 날개가 있는 동물에 관해서는, 갈매기는 유일한 종류이었습니다, 그리고, 고양이는 유일한 야생 동물이었습니다. 다른 어떠한 날개 있는 야생동물도, 볼 수 없었습니다. 거기서 살아 있는 사람들이 볼 수 있는 식용 과일이 없었습니다. 해양 동물에 관해서는, 문어는 유일한 종류이었습니다. 문어는 10마리 또는 몇백마리가 있었습니다. 그들은 구멍을 파고, 해변 바위의 산 아래 살고 있었습니다. 큰 낙지는 망아지 크기 또는 송아지, 작은 개 또는 돼지의 크기보다는 작은 것이었습니다. 가끔, 살아 있는 전복이 그 해안 작은 바위에 약간 서식하고 있다고 알게 되었고, 맛은 별로 좋지 않았습니다. 마을 입구에서 배에 사용되는 판지가, 여기저기의 수면에 떠올라 있었습니다. 몇 개의 배는 철못을 갖추고 있었고, 그 밖에는 나무 못을 쓰고 있었습니다. 다른 판은 벌써 썩고 있었으며, 세세하게 보니 그것은 풀과 나무로 만든 것이었습니다….”
페이지 10.
則彼我無別已?裂破而東南崖岸漂散最多竹田東南麓三處最多而每?可落皮牟三十餘石且兩田斫竹?多其傍斫置數千竿而或有陳枯者或有未幹者自東南間從谷中向竹田十五里許有小路處此必取竹者?來逕大抵環一島皆名山四面壁立又斷缺?則兩崍成間流水潺湲而已只一西方山麓開成洞門大川
“…이 나무는 우리의 것과 조금도 다르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그것은 조각으로 깨져서 벌써 망가져 있었습니다, 그리고, 많은 것이 남동쪽 벼랑 아래에서 떠 있었습니다. 남동쪽 봉우리 3개의 장소에는 가장 밀집된 대밭(죽전)이 있었습니다. 여기저기에 우리는 곡식이 대략 30 석을 심을 장소를 몇 개 발견했습니다. 그러나, 2개의 죽전은 많은 식물을 살지 못하게 했습니다. 이 대나무가 대략 1000개 정도가 주변을 따라 쌓아 올린 것을 볼 수 있을 수 있었습니다. 그중 많은 것은 벌써 말랐고 다른 것은 아직 그렇지는 않았습니다. 동쪽과 남쪽의 사이의 골짜기로부터의 죽전까지 대략 50리는 대나무 조각으로 만들어진 것이 틀림없는 통로가 펼쳐져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우리가 섬에 도착한 모든 산은 매우 인상적이었습니다. 도처에 벼랑은 하늘을 찌르고, 다른 절벽의 사이에 물이 흐릅니다. 정확히 서쪽 한 편 장소 입구는 큰 시내가 있습니다. 그러나, 모래와 자갈이 쌓여 있었으므로, 그곳은 만을 만들지 않아서 정박이 어렵습니다….”

상기의 사진은, 울릉도의 태하계곡과 태하냇물이다. 이 바위가 많은 시냇물은 울릉도의 북서쪽 기슭에서 바다와 만난다. 장한상은 大川流出寬豁 같이 흐른다고 서술하였다. 다음 지도는 태하를 표시하는 것이다..
페이지 11.
流出而沙礫堆積不能成浦船泊甚難中有峯密嵯峨洞壑回互雖無寬豁?猶可開疊至?殘山科峽?或有人居基地石葬而墓木連抱大?島在三千里海洋之中船隻不得任意?來則雖有彼國橫占之?除防無策欲設堡?則人民無止接之策所謂開??樹木陰?藤葛成藪九月積雪寒氣倍冬夜半風殘之時依然如
“…이것 중에서, 정상은 불규칙하게 급상승한다, 그리고, 매우 넓은 토지가 없는 것처럼, 골짜기는 바람이 강하다. 그러나, 초가를 지을 충분한 스페이스가 있었습니다. 한번 거주한 적이 있는 낮은 산과 평평한 골짜기 주위에 고인돌 매장무덤은 주된 수풀 근처 여기저기에서 볼 수 있을 수 있었습니다. 아마 섬이 3000리의 바다 속에 있으므로, 배는 자유롭게 이동할 수 없고 따라서, 비록 그 나라(일본)가 힘으로 점령하였다고 해도 그들은 제지당할 수 밖에 없었을 것입니다. 그들이 철의 요새를 건설하려고 했다고 해도 그들은 어쨌건 거기서 살 수 없는 것처럼 보입니다. 개량할 수 있는 토지마저 나무로 두껍게 덮혀 있고, 덩굴로 가득찼습니다. 더구나 9월에도, 눈이 쌓여, 겨울보다 추웠습니다. 한밤에 찬바람이 불었습니다…”
Page 12.
兒啼女哭之聲喧?碎長之聲錚錚耳邊漸近船頭擬其??海毒之?妖或慮率備犯之患吹?放砲??作聲則瞬息不聞環島之時至一處日暮?船巖下炊飯次船由沙?履磨中有遙之狀與安?微同步行三里許則自中峯??一脈山麓都是層巖高壁而遙開豁由此路望見則連及山腰疊石穴與?微相議曰此
“….. 얼마가 지나, 바람은 아이가 울고 있거나 여자가 우는 소리 같이 들렸습니다. 그리고 시끄러운 소리는 매우 째지는 소리 또는, 조용하게 가끔 먼 곳에서 신음하는 것처럼 우리의 귀에 들렸습니다. 근처에서 볼 수 있을 수 있는 이 배의 악기활은 마법의 기간에 사용하는 해양독을 뿌리는 귀신같이 보입니다. 가끔, 경계 방어를 서는 전사를 호출하는데 이용되는 뿔고동, 대포 또는 북소리와 유사한 소리도 들릴 수 있고, 그리고는 다시 사라집니다. 섬을 정박하고 있는 동안 저녁 때, 우리는 이 장소에 도착했습니다. 우리는, 배를 정박시키고 내려서 큰 바위의 옆에 쌀을 요리하기 위해서, 모래 사장을 걸었습니다. 도중에, 무엇인가 먼 곳에서 어딘지 모르게 볼 수 있었으므로, 안심미와 함께 우리는 대략 3리를 걷고, 톱니모양의 중앙의 산봉우리가 펼쳐진 것을 발견했습니다. 산 기슭 근처의 모든 것은 바위와 벼랑으로 겹쳐지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크게 열린 지역은 먼 곳에서 볼 수 있게 되어 있었습니다. 그 방향을 들여다보고 가는 도중에 산 위에서 돌의 동굴에 닿았습니다. 안심미와 함께..”
페이지 13.
穴不無害人毒物移船?他?矣到三更後天雨猝下風浪大作震雷電光動山?海俄以兩止煙霞?島遙聞巖穴中?人之聲立?船頭號望見則燈燭輝煌明日食後欲知其夜開異狀更泊其處使軍官朴忠貞及砲手二十餘名探知次八送巖穴則久而不出疑其陷坎使人呼出則忠貞先出日穴內三十餘步豁然開敞四層
“…우리는, 그 동굴에서 우리를 해칠 수 있는 독성생물이 있는지 그리고 우리가 보트를 어디에 정박시키지 않으면 안 되는지 논의했습니다. 오후 11시에서 오후 1시 이후, 비가 오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높은 파도가 있었습니다. 바다가 격렬하게 휘저어져 같았던 번개로 갖추어지는 산을 찌르고, 그리고, 잠시 후 완전히 진정되었습니다. 안개는 붉은 하늘이 지운 섬의 주위를 들어갔습니다. 그리고, 거기서부터 사람들이 활동하는 소리가 동굴로부터 들려왔습니다. 우리가 외치고 보트 앞에서 동굴 쪽을 보고 있는 동안, 밝은 램프의 빛을 볼 수 있었습니다. 그 다음날, 식사를 먹은 후에, 우리는 우리가 전날 밤에 본 독특한 장소(동굴)를 조사하는 장소를 택하고, 약 20명의 병사를 데려 가서 장소를 조사하도록 박청정에게 말했습니다. 그들은 당분간 동굴 사이에 있고 아직 나오지 않았으므로, 우리는 함정이 있을 지도 모르는 것을 걱정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누구라도 나오도록 하기 위해서 소리를 쳤습니다. 그리고, 박청정이 앞으로 나갔습니다. 동굴의 안쪽에 대략 30 걸음을 나아가자 넓은 장소가 있고, 그 자리에서 4 개의 처마가 있었습니다….”

위 왼쪽: 울릉도의 북서쪽 기슭 위의 향목군락은 조선 시찰단이 순풍을 기다린 지점에 가까웠다. 위 오른쪽: 황토구미의 사진. 분명히 조선의 영역에 항해한 일본인들은, 울릉도의 동굴에 피난했다.
페이지 14.
?累石皆?磨玉色有文彩也十餘間尾家甚或極奢?丹?及戶?之制非泛然我國?屋之規則模樣大異無他見物而近入?下則如硫黃腐肉之?滿鼻?口不能遠行亦分明說道是去乙僉使多率船卒六十餘名親自入見果如忠貞所告屋上藤葛盤結之中階?庭城之內蕭?無一累之塵非人所居?則?入非?僉不
“…거기서, 마지막 방은 비취 장식이 아닌가 하는 돌로 약 10개의 방이 있었고, 많은 다른 색이있었습니다. 그 장식을 보고, 그것은 우리나라에서 일반적으로 볼 수 있을 수 없는 것으로 방법과 형태가 완전히 다릅니다. 다른 것은 아무 것도 없었습니다.처마 아래에 가니 유황과 같은 냄새 또는 썩어가는 고기냄새 때문에 우리는 더 갈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또 한사람의 관리는 약 60명의 병사를 데리고 갔고, 그들은 그 속에 들어가 박청정이 말한 것을 확인하였습니다. 내부의 주위에 그 안에는 덩굴로 맨위에 만들어져 작은 티끌도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이와 같이, 거기에는 사람들이 산 장소로 보이지 않았습니다…”
페이지 15.
)?心迷宜不忍近入?下回船之日自中峯霞氣漸廣及?海中大如東山不知何物浮沈數度超出半空向八山中風雨大作非電震聲而動如崩山之狀此其他島有異者也所謂竹田??有之而上項四千??小?二十餘石落只之地大處三十餘石落只而皆可引水?處是齊樹木中紫檀可作棺板皆在?山腰落巖
“…내가 이 장소에 들어가지 않으면 안 된다고 하는 것을 알고 있었지만, 어떠한 혐의도 깨끗이 시키기 위해서, 나는 아직 단아래에서 가까이 가는 용기가 없었습니다. 배로 돌아온 날에, 체봉(성인봉)으로부터 구름과 안개가 바다에 서서히 밀려오고 있었습니다. 언덕과 같은 정도 큰 물체가 불가해한 것이 바다에서 떠오르고 몇차례 잠수하고 그리고 사라졌습니다. 산에서는 바람이 신음했습니다. 그리고 비는 쏟아졌습니다. 마치 그것이 번개와 다른 소리에 의해서 부서지려 하고 있듯이, 산이 흔들거렸습니다. 울릉도가 다른 섬과 다른 것은 죽전이 도처에 있다는 것입니다. 이와 같은 곳이 4000개나 있습니다. 작은 들판은 대략 30 석락지로, 대략 20 섬락지(계측 단위)와 큰 것도 있었습니다. 그것들은 모두 들판에에 물을 댈 수 있는 곳이었습니다. 나무 가운데, Red Sandalwood가 gwanal처럼 사용될 수 있었습니다만, 그 나무들은 모두 산허리에서 바위 사이에 있습니다…”
페이지 16
之間古昔人民居基地完然未泯則其?空棄不過百餘年之前溪有洞口若慮寇之策則一夫當百夫之地彼船難欲??結船而風浪若開則船必不保之勢登島山峰審望彼國之域則杳茫無眼杓之島其遠近未知幾許而地形似在?彼我間鼎釜取竹之路彼人所??由馳報狀.
壬寅春外後裔永陽申光璞書
“..아직 손상 당하지 않은 장소로부터 판단하여 볼 때, 한 때 이곳은 고대 사람들이 살았습니다, 그곳은 불과 약 100년전에 비운 것처럼 보입니다. 골짜기에는 입구가 있습니다. 물이 흘러 나오고, 적을 쫓아버리기 위해서 전략을 찾으면, 즉시, 한 사람이 100명을 물리칠 수 있던 장소일 것입니다. 그들의 배(일본의 배)는 장기간 체류를 위해서 모일 수 없으며, 강풍 또는 풍랑이 있다면, 배마저 유지하는 것이 어려울 것입니다. 상세히 말하면, 그들의(일본) 나라에서 울릉도 산 정상에 오르는 것은 힘들고 멉니다, 그리고, 섬은 관심을 끌지 않았습니다, 이와 같이, 그들의 나라(일본)까지의 거리는 측정할 수 없습니다. 섬의 지형은 우리(한국)와 그들(일본)의 사이에 놓인 쌀을 요리하는 솥 같습니다, 그리고, 대나무를 옮기기 위한 통로는 아마, 제가 생각컨데 그 사람들(일본)에 의해서 만들어졌겠지요. 그래서, 나는 곧바로 즉시 보고합니다. (이름과 일자는, 나중에 계속됩니다).
장한상의蔚陵島事蹟-증거로 본 결론
울릉도사적으로부터, 2, 3개의 중요한 결론은, 1696년에 울릉도의 막부의 여행 금지 전에, 한국과 일본의 영토 범위에 대한 것이 될 수 있다.

첫째, 그것은 주의해야 할 것. 장한상 수토사(그리고, 조선 정부)은, 일본의 관계는 일본의 명백한 울릉도 침입으로 위의 1 페이지에서 단정했다는 것이다. 일부 일본 역사가가 주장한 것처럼, 울릉도에 관해서는 조선의 공도정책은 결코 방치한 것이 아니었다. 한국은, 분명하게 울릉도에 거점을 두고 조선 영역이라고 생각했다.

둘째, 울릉도 사적은, 울릉도로부터 독도의 가시성을 확인한니다. 이 사실은, 몇 십년간 일본의 학자들에 의해서 부정되었다. 1714년의 보고서(링크)와 흑룡 어업지침과 같은 2, 3개의 다른 기록과 약간의 최근의 사진마저 독도의 가시성(링크)을 증명하고 있다. 심지어 최근의 어떤 사진에서도 독도의 가시성은 증명되고있다(링크) 그리고 논쟁을 잠재운다.

울릉도 사적 6 페이지 위에서, 장한상은, 멀리 300리(60 km) 떨어진 독도섬이 보이는 것으로 기록했다. 그도, 섬이 울릉도의 1/3 정도의 크기라고 했다. 물론, 그의 계산은 모두 조금 더 멀기는 하다. 당연히 장한상은 독도가 크다고 생각했으므로, 그는 거리를 과대 평가했다. 일본 또는 한국 울릉도와 독도의 사이의 거리를 과대평가했지만, 그것은 독도의 역사적 기록이 아니면 안된다. 실제, 장한상의 거리 예상은, 독도가 울릉도로부터 160 km이라고 추측한 당시의 일본의 기록보다 정확하다.

또 하나의 중요한 사실은, 장한상의 울릉도사적으로부터 확인할 수 있다. 6 페이지 위에서 기록된 장한상이 독도를 보았지만, 그는 그 다음에 그의 점검과 주를 정리하면서. “나는, 일본의 섬을 보지 않았다.” 우리는 여기서 문제없이 그렇게 할 수 있는 이 성명에서 그 시대의 한국인이 한국의 세력 범위 안에 독도가 있고, 일본의 영역으로부터 제외했다는 결론을 내릴 수 있다. 여기서 이것은 이전의 일본 자료에도 있었다. 1696년 막부는 공공연하게 “울릉도 지역은 한국의 영역”이라고 선언했다.

독도 타케시마의 영토의 소유에 관한 뚜렷한 역사의 기록이 거의 없는 것은 놀랄 만한 일이 아니다. 결국, 독도섬은 일찌기 위험하다고 생각되는 거대한 바다 속의 바위에 지나지 않았다. 그러나, 일본과 한국 측으로부터 역사의 데이터를 공동인출하면, 독도의 역사적 소유의 선명한 그림은 나타난다. 위의 한국인의 기록과 같이 Inbashu와 伯耆의 답신과 같은 문서자료(링크), 그리고 八右衛門, 타케시마 사건(링크)에서 독도는 일본의 영토에서 제외하였거나 역사적으로 한국영토임을 증명하였다.